1년 넘게 사용하면서 대만족한 미국아마존 쇼핑꿀템 TOP5

8 Comments

다가오는 7월 16일이 바로 아마존 프라임데이라네요. 아마존 프라임 멤버이신분들, 이번에는 어떤 물건을 쇼핑하실 예정인가요? 🎁 오늘 블로그 글에서는 아마존 프라임 데이를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아마존 프라임데이에 대해 잠깐 설명을 하고, 제가 아마존에서 구입했던 물품들 중에서 1년 넘게 만족하며 잘 쓰고 있는 아이템 5가지를 공유드리고자 합니다. 🙂

아마존 프라임 데이란? 

아마존닷컴(이하 아마존)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2015년에 처음 시작한 연례행사로, 멤버쉽 이용료를 내는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은 아마존 프라임 데이에 대부분의 품목을 할인가로 구매를 할 수 있어요. 아마존 프라임데이는 2015년 이후로 매년 1년에 한번 진행되며, 작년에는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 영구, 스페인, 멕시코, 일본, 이탈리아, 인도, 독일, 프랑스, 중국, 벨기에, 오스트리아에서도 이용이 가능했고 올해에는 추가로 호주, 싱가폴, 네델란드, 그리고 룩셈부르크에서도 아마존 프라임데이의 혜택을 볼 수 있다고 하네요. 전세계적으로 1억 명 이상의 프라임 회원수를 보유한 아마존은 지난해 아마존 프라임데이에 아마존 하루 평균 매출의 세 배 수준인 10억 달러(한화로 약 1조원) 매출을 기록했는다는 사실!

아마존 프라임 멤버쉽 혜택이 궁금하신 분들은 여기 공식링크를  확인해주세요. 나열된 혜택을 소개해드리기엔 너무 많더라구요. ㅋㅋ 전 이중에서 주문금액 상관없이 빠른 무료배송 혜택이 가장 마음에 들어요(배송비 아까운 1인 ㅋㅋ).

참고: 프라임 멤버쉽 이용료는 2018년 7월 기준으로 한달에 다달이 $12.99를 내거나, 1년치를 한꺼번에 결제할 경우 $119이고, 학생인 경우 일년치 일시불 결제 시 $59, 매달 낼 경우 $6.49 (출처: 아마존닷컴)

올해 아마존 프라임데이에는 어떤 물품이 HOT 할까? 

올해 프라임데이에는 인공지능(AI) 플랫폼 알렉사로 운영이 가능한 에코 파이어TV 파이어 태블릿 등이 대폭 할인 판매예정이며, 콜맨의 포터블 그릴 밥 뉴하트의 인터뷰시리즈 홈보안장비등도 할인가격에 세일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각종 가구도 25%까지 할인하고 프레스토 생활용품은 30%까지 내린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라네요. 아래는 비지니스 인사이더에서 공개한 아마존 프라임데이 혜택의 일부 맛보기입니다:

♦ $100 off the Echo Show (now $129.99, originally $229.99)
♦ Four months of Amazon Music Unlimited for $0.99
♦ Three months of Kindle Unlimited for $0.99
♦ Up to 30% off Amazon brands like Presto! and AmazonBasics
♦ Free PC game giveaway every day through July 18 through Twitch Prime

아마존 스마일 박스를 찾아라! 

USA Today에 따르면 아마존은 올해 프라임데이 행사를 알리기 위해 LA와 뉴욕은 물론 런던 도쿄 밀란 등 전세계 주요 대도시에 25피트(약 7.6미터)짜리 ‘스마일 박스’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상치 못 한 곳에 덩그러니 놓인 대형박스를 보고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이벤트를 알리기 위한 마케팅 전략인데요, 박스 안에는 콘서트 무대가 기다릴 수도 있고, 비디오 게임 이벤트 될 수도 있고, 어떤 곳에서는 패션과 자유를 주제로 한 이벤트를 선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해요. 박스가 오프닝 되는건 아마존에서 실시간 라이브로 진행된다고 하니 나중에 동영상을 찾아보고 공유할 수 있으면 공유하겠습니다.

여기까지 아마존 프라임데이에 관한 소개였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인터넷 쇼핑몰의 최강자인 아마존닷컴에서 지극~~히 개인적으로 1년넘게 만족하면서 잘 쓰고 있는 아이템 5가지를 소개해드릴께요. 오늘 소개해드릴 품목들은 남녀노소 누구나 미국생활에 있어 필요할 수 있는 품목들이에요. 각 제품의 가격은 읽으시는 분들의 편이를 위해서 함께 명시해보았는데요, 상시 변동될 수 있다는 것을 참고해주세요. 자 그럼 지금부터 저만의 아마존 꿀템을 소개시켜드릴께요!


1년넘게 사용하면서 대만족한

미국-아마존 쇼핑꿀템 TOP5

1| 닥터 브로너스 유기농 립밤 4종세트 ($11.99)
Dr. Bronner’s Organic Lip Balm 

이건 제가 정말정말정말 강추하는 제품이에요. 닥터 브로너스 유기농 립밤은 저희 가족뿐만이 아니라,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소포를 보낼때에도, 주변 지인들에게 선물줄 때에도 즐겨찾는 완소 아이템이에요. 이 립밤은 유기농 라이프 스타일 전문 기업인 ‘닥터 브로너스’라는 회사에서 만든 유기농 립밤으로 4개의 각기 다른 향의 립밤을 아마존에서 약$11~13에 구입하실 수 있어요. 이 립밤은 화학첨가제없이 미국 USDA유기농 인증원료로만 제조된 립밤인데요, 발림성이 정말 좋고, 바르면 부들부들하면서도 촉촉해서 여러번 덧발라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좋아요. LA에 있는 온갖 상점 및 Target, Bath and Beyond등 어디 갈 때마다 이 제품을 파나 확인했었는데 결론은 한군데도 못찾았어요. 미국 내 다른 주에 계신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가장 중요한건 아마존에서 쉽게 구하실 수 있다는 사실이라는 거죠. 😉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고, 한국에 갈 때 여러세트 사서 가족들 및 지인들에게 나눠주기 안성맞춤인 제품으로 강추합니다!

»»» 닥터 브로너스 립밤 쇼핑하기: Original LinkAssociate Link

2| 스팔코 클리어 파일 ($10.48, 20개입)
Sparco Transparent File Holder 

미국에 오고 나서 약간 놀란 점 하나가 바로 우편물이에요. 광고부터 시작해서 각종 고지서 및 다양한 우편물이 정말 매일매일 한가득씩 도착을 하는것 같아요. 찾아보면 우편물로 받지 않고, 온라인 전자상으로 고지서를 받도록 하는 기능도 있을것 같긴한데… 또 저는 외국인 신분으로 있다보니 체류증빙을 위해서라도 미국 입국 후 받은 우편물을 종류별로 잘 모아 두어야하는 의무가 있어 어쩔수없이 서류를 차곡차곡 잘 모아야했답니다 ㅠ.ㅠ 이렇게 서류를 종류별로 정리하다보니 한국에서 가져온 파일들이 꽉꽉 차고, 모자라는 지경에 이르러 문구점 전문점인 Staples에서 클리어파일을 온라인으로 구입을 했는데 파일자체가 너무 흐물흐물거리고 힘이 없어서 대.실.패.를 하고 말았어요. 문방용품이 정말 별거 아닐 수 있지만 한국에서 아무생각없이 쓰다가 외국에서 한국만한 퀄리티가 안나올 때 적지않은 실망감이 밀려오고 또 제대로 된 상품을 찾으려면 결코 쉽지 않았던 적이 여러번이에요. 결국은 나중에 아마존에서 리뷰 보고 Sparco라는 회사에서 만든 클리어파일을 구입해보았는데, 다행히 이번에는 한국에서 사용하던 제품 퀄리티와 똑같아서 완전 대만족하며 잘 쓰고 있어요. 혹시라도 저처럼 빳빳한 클리어파일 찾으시는 분이 있다면 이 제품 추천합니다.

»»» 스팔코 클리어 파일 쇼핑하기: Original Link | Associate Link

3| 아로마 전기밥솥 ($39.90)
Aroma Housewares 20 Cup Cooked Digital Rice Cooker

한인마트 없는 시댁에 있다가 LA로 이사하면서 가장 먼저 구입해야겠다고 생각한건 한국식료품과 바로 한국 전기밥솥이었어요. LA에 있는 한국전자상점에 가서 제품들을 살펴봤는데.. 몇백불하는 밥솥들을 냉큼 사기가 망설여지더라고요. 분가하면서 온갖 가구를 모두 구입해야했던 때라 일단 100불 이상으로 넘어가면 아무리 필요해도 바로 사지 못했던 때였어요. 그래서 반신반의하는 심정으로 아마존에서 전기밥솥을 검색하고 그중에서도 리뷰가 좋은 이 아로마사의 전기밥솥을 구입했는데, 지금 2년째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고가의 전기밥솥과 크게 차이없이 밥은 잘 지어지고요, 대신 밥을 보온시키면서 보관은 좀 어려운것 같아요. 밥통안에 넣고 보온을 했더니 밥의 바닥이 누룽지가 되가더라고요. 저희는 밥을 하고 나서 먹을만큼 먹고, 나머지는 소분해서 냉동시킵니다. 유학생분들이나 특별히 한국전기밥솥이 아니어도 된다는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어요.

»»» 아로마 전기밥솥 쇼핑하기: Original Link | Associate Link

4| 소프트히트 매트리스패드 전기장판 (4가지 사이즈, $67.04~$100.18)
SoftHeat Micro-Plush Top Low-Voltage Electric Heated Pad

저는 추위를 정말 정말 잘 타는 체질이에요. 아무리 연중연시 온화한 LA라지만 봄가을때에는 아침저녁으로 춥고, 몸에 열이 많은 신랑탓에 상시 에어컨이 풀가동 되어 있는 집에서 잠을 잘때는 겨울에도 춥더라고요. 미국 집들은 땃땃하게 바닥을 데펴주는 보일러도 없으니 저는 전기장판을 찾아야만 했습니다. 코스트코에서 덮는 전기 이불도 사보고 했는데, 쉬원찮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아마존을 또 열심히 뒤지기 시작했고, 발견한 것이 바로 이 전기 메트리스패드입니다. 전기장판 몸에 안좋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저에겐 너무 필요한 존재에요. ㅠ.ㅠ 이 전기패드는 한국의 전기장판보다 훨씬 얇은 편이고요, 침대 시트 밑에다가 각 모서리마다 있는 고무줄로 고정시킨다음에 끼워주면 끝입니다. 온도장치가 양쪽에 있어서 짝궁분이 더위를 많이 타면 내 쪽만 틀어놓고 잘 수 있어요. 그럼 매트리스패드의 반만 따듯해진답니다. 저는 요즘도 3에 맞춰놓고 땃땃하게 자요. 몸이 안좋을때에는 HIGH(10)까지 올려서 일부러 땀내며 자기도 하구요. 이 아이템도 전기장판 알아보시는 분들께 강추!!

»»» 소프트히트 전기장판 쇼핑하기: Original Link | Associate Link

5| 나이스타운 암막 커튼 (15가지 색상, 2사이즈 | $19.49~$24.95)
NICETOWN Thermal Insulated Grommet Blackout Curtains 

미국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것 같아요. 해가 비집고 들어오는 창문 및 베란다에용 칸칸이 접이식 블라인드를! 이러한 블라인드를 영어로는 Light-Filtering Vertical Blind라고 하더라구요. 이 세로형 블라인드는 거실에는 크게 상관없지만, 침실은 빛이 너무 많이 들어와서 주말에 낮잠이라도 잘려고하면 불편해서 구입을 고려해보았어요. 아래에 얼마나 빛을 차단하는 지 확인하실 수 있도록 저희 침실을 급촬영해서 올려보았습니다. 암막 커튼이 필요하신 분들께 적극 추천드리고 싶은 아이템입니다. 참고로 저희가 구입한 건 W42 x L63 inch, Grey색상이에요.

나이스타운 암막커튼은 커튼봉이 함께 오지 않기 때문에 커튼봉은 별도로 구입이 필요합니다. 저희가 구입한 커튼봉은 Decopolitan 제품이고요(36-72 inch), 사이즈는 총 3개로 가격은 크기에 따라 $15.93 ~ $30.90사이입니다. 암막커튼과 함께 구입을 하실 분들을 위해 아래에 제품 링크를 달아놓을께요.

»»» 암막커튼 쇼핑하기: Original Link | Associate Link
»»» 커튼봉 쇼핑하기: Original Link | Associate Link


*Associate Link란? 

Associate Link (또는 Affiliate Link)는 추천링크 또는 제휴링크를 말해요. 물건을 추천하는 추천인이 이 고유 링크를 판매자한테 받아서 본인 웹사이트나 유투브에 소개한 다음, 이 링크로 어떤 사람이 물건을 구입하게 되면, 물건을 추천한 사람은 수익금의 일부 퍼센트를 수입으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많은 유투버들이 물건을 소개하고 동영상 소개란에 걸고 있는 링크가 대부분 Associate Link/ Affiliate Link라고 보시면 됩니다. 유투버들이 소득을 버는 창구중에 하나인 셈이죠. 오늘 제 글을 보시고 일반 링크인 Original Link로 들어가셔서 구입을 고려하셔도 되고, 제 블로그에 도움을 주시고 싶으신 분들은 Associate링크를 통해서 추천물건을 구입해주실 수도 있습니다. 선택은 자유에요! 🙂


오늘 블로그는 여기까지입니다. 제가 소개드린 5가지 물건 외에 아마존에서 구입했고, 1년 넘게 사용해본 결과 아주 만족하며 쓰고 있는 아이템들이 있으면 코멘트로 공유해주세요 ❤ 그럼 모두 즐겁고 현명하게 프라임데이 쇼핑하시길 바래요!

 

Featured Images courtesy of Freepik, Amazon.com(12, 3, 4, 5, 6)
Reference: 미주 중앙일보, Business Insider, USA Today

8 Comments
  • Sim

    Reply

    익숙치않은 미국 생활에 꿀팁 알려주셔서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아마존데이엔 립밤이 제게로 올듯 합니다.
    편안한 한주 되시고 감사합니다.

    • Ciena

      Ciena

      안녕하세요 SIM님, 반갑습니다! 😀 저도 아마존데이에 사고 싶은 물품들을 장바구니에 차곡차곡 넣고 있어요. ㅎㅎ SIM님도 즐거운 쇼핑되시길바래요!

  • 은미

    Reply

    글 읽는 동안 너무 공감되어서 코멘트 남겨요 ㅋㅋㅋ

    아마존 프라임은 한국의 빠른 배송에 익숙해져 있는 한국분들에게 필수인거 같아요!

    저희 부부도 기존에 버츠비를 쓰다가, 닥터 브로너스 립밤으로 바꿨는데 신랑이랑 저 둘다 만족하면서 쓰고 있어요!
    가장 좋아하는 향은 민트(파랑색)이구요, 동네에 있는 Fresh Thyme(Trader Joe’s or WholeFood market과 비슷) 에서 단품으로 구입해서 쓰고 있습니다!

    제가 추천해드리고 싶은 제품은 혹시 여드름 or 각질로 고민했던 적 있으시면 Paula’s choice 에서 Skin perfecting 2% BHA liquid, 8% AHA gel 추천 드립니다! 사용하는 동안 외출 시 선크림 꼭 꼭 바르는거 잊지 마세용~

    • Ciena

      Ciena

      정확히 짚으셨습니다 ㅎㅎㅎ 빠른배송이 미국에서 더 좋게 느껴지는 이유는 여기서는 뭘 살려고해도 차타고 가야하니까 상대적으로 쇼핑하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데, 아마존 프라임 이용해서 주문하면 당일 또는 다음날에 집문앞까지 배송이 되니 이렇게 편할 수가 없는것 같아요 ㅋㅋ

      Fresh Thyme은 방금 구글맵스에 찾아봤는데 LA에는 없는 상점인 것 같아요. Trader Joe’s에는 없던데 WholeFood Market에는 있나 모르겠네요. WholeFood에서 grocery shopping은 하지 않지만, 갈 기회가 되면 한번 확인해봐야겠어요. 정보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Paula’s Choice 제품 추천도 감사드려요! 미국 기초&관리제품 알아보고 있는데 다 생소해서 어디서부터 알아봐야할지 막막했었던 참이였어요! 백화점 브랜드 화장품은 아무리 한국보다 저렴하다 하지만.. 용량대비 가격이 여전히 비싸서 손이 안가고요.. 그래서 이런 추천 넘나 좋아요!! 감사합니다! 😀

  • 신수

    Reply

    아 ㅠㅠ 7월 16일 놓쳤다요 ㅠㅠ 아쉽아쉽 ㅠㅠ

    • Ciena

      Ciena

      가격이란게 변동하기 마련이니…. 지켜보다가 좀 내려갈 때 구입하시길! ㅎㅎ

  • sang

    Reply

    안녕하세요.

    뉴욕 거주 sang 이라 합니다.
    님의 글들을 다.읽어 보진 않았지만, 공감되는.부분도 상당히 많도, 유익한 알짜배기 정보가 많은.것 같아요.

    참고로, 저는 이번에 한국으로 비자 인터뷰 스케쥴이 잡혀 있어서 한국을 8월 6일부터 25까지 방문 예정입니다.
    질문 드리고 싶은 것은 신체.검사시에 packet3 letter를 가져 오라는데 제가.이민국으로부터 받은 편지에는 p4 라고만 적여 있네요.
    카톡 nonnom235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진 찍어서 전문가에게 확인 받고 싶네요.
    참고로 저도 아마존 매니아 입니다~~
    프라임 맴버만 7년째~~

    • Ciena

      Ciena

      안녕하세요 Sang님,
      카톡으로 회신은 어렵고요, 블로그에 대신 댓글 남기겠습니다.

      제가 올린 글은 한국에서 체류중인 합법 부부가 주한미국대사관에 가족초청비자(CR1 또는 IR1)를 신청하는 정보인데요, Sang님이 남겨주신 댓글로는 한국에 거주하시는 걸로 들리지않아서, 답변드리기가 굉장히 조심스럽습니다. 어느 지역에서 지원하느냐에 따라서 요구되는 서류명, 서류 종류, 진행상항이 조금씩 상이해지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인터뷰가 주한미국대사관에 잡혀있다면, 대사관에 직접 이메일이나 전화 문의를 하시는 것이 가장 확실한 답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인것 같아요.

      추가적으로, 저는 편지가 아닌 이메일을 받았었고요, 당시에 주한미국대사관에서 받았던 이메일을 다시 확인해보니 이메일 제목과 첨부된 안내서류에도 Packet 3라고 정확히 명시되어있었습니다. 대사관에 연락하시어 꼭 확인해보셔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