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두살, 정착기에 들어서다